예부터 귀한 약재, 혈압강하제·해열제 등으로 좋은 '작약'
상태바
예부터 귀한 약재, 혈압강하제·해열제 등으로 좋은 '작약'
  • 월간원예
  • 승인 2019.06.0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약은 원예용으로 많이 쓰이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작약과에 속하며 중국을 기원으로 남유럽과 중앙아시아를 원산으로 한다. 꽃은 5~6월에 피는데 보통 지름이 10cm 정도이다. 꽃 색은 붉은색, 흰색, 노란색, 분홍색 등 다양하며 원산지별로 다양한 품종이 있다.
예부터 한방에서는 작약을 귀한 약재로 취급해 빈혈 치료나 진통제, 혈압강하제, 해열제 등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동양에서는 이처럼 작약의 약효를 이용하기도 했지만, 서양에서는 약용보다는 관상용으로 주로 재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