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추석사과 홍로, 맛있게 익어갑니다~!
상태바
돌아온 추석사과 홍로, 맛있게 익어갑니다~!
  • 월간원예
  • 승인 2019.09.0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문경시 김동진 대표

<월간원예=편집부>경북 문경은 우리나라 대표 사과 주산지 중 한 곳이며, 약 2만ha에 달하는 면적에 2000여 농가가 사과를 재배하고 있다. 추석을 앞두고 올 한해 정성을 다해 가꾼 홍로가 수확 철을 맞이했다. 홍로가 붉은 색으로 탐스럽게 익어가는 김동진 대표의 과수원을 찾아 한 평생 사과 농사에 매진한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김동진 대표
김동진 대표
추석사과 '홍로'

 

추석을 앞두고 본격적인 대목 준비에 바쁜 김동진 대표의 사과 과수원, 7명의 인부가 쉴 틈 없이 사과를 수확하고 있다. 1ha(3000평) 과수원에서 하루에 수확되는 물량만 100박스(18kg 기준). 이 물량은 전부 대구경북능금조합 문경거점산지유통센터(APC)로 출하된다.

 

“예전 같으면 추석에 수확부터 박스 포장까지 밤을 세며 했을 거예요. 요즘엔 참 편해진 거죠. 수확해서 박스채로 딱 갖다 주면 거기서 선별부터 다 알아서 하니까요. 바쁠 뺀 과수원까지 와서 가져가기도 하니까 일이 많이 줄었죠. 농가에서 출하 걱정 없이 재배만 전념하는 것이 얼마나 좋은 일입니까?”


김동진 대표는 70대 초반인 현재까지도 과수원의 모든 일을 손수 하고 있다. 하지만 조금씩 힘이 부치는 것을 느낀다는 그는 아마 예전처럼 생산부터 출하까지 농장에서 모든 일을 해야 했다면 진작에 손을 놓았을지 모른다고 말한다.

 

8월 말 농장을 가득채운 잘 익은 홍로가 탐스런 자태를 뽐내고 있다.
문경APC는 한해 2t의 사과를 시장에 출하하며, 주요 거래처로는 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하나로마트 등으로 출하된다.

 

추석 앞둔 수확철
올해 홍로 농사는 풍년!

경북 문경 지역은 올해 무난한 기후로 홍로 재배에 큰 걸림돌이 없었다. 어느 과수원을 가도 홍로가 주렁주렁 달려 있어 풍년을 실감할 수 있었다. 지난달 20일 즈음, 첫 수확을 시작한 홍로는 추석을 앞두고 본격적인 시장 출하를 시작했다.


“저는 문경APC에서 산정한 수매가대로 책정 받아요. 올해는 아직까지 18kg 수매박스 기준으로 약 4만원 중반대로 가격이 나쁘지 않습니다. 올 봄 특별한 추위도 없고, 병해도 심하지 않아 지역농가가 모두 풍년인 상황입니다. 작년 시세가 좋았지만, 올해는 물량이 어디든 많아서 아마 지난해 시세까지는 못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어요.”


김동진 대표의 말처럼 8월 말 기준 홍로의 수매가는 kg당 3000원 초반 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본격적인 추석 물량이 쏟아지고 이를 시장에서 소화하는 과정에서 시세는 자연스럽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추석 공급량 중 시장 출하가 되지 못한 여분과 도중 수확된 물량은 가격하락이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첫 홍로의 수확이 이뤄졌다. 봄철 무난한 기후로 착과가 많았고, 특별한 피해 발생이 없었기에 수확량은 많은 편이다

 

김동진 대표의 과수원에는 7월 아오리, 9월 홍로, 10월 부사(미얀마)가 출하된다.


한 평생 사과농사
사과를 자식 키우듯

어린 시절부터 사과농사를 지어온 김동진 대표는 80년대 사우디아라비아로 건너가 근로자로 일하면서 과수원을 조성할 자금을 마련했다. 그때 1ha(3000평)의 부지를 조성해 오로지 본인 이름으로 된 과수원을 꾸린 것이다.


“사과 하나만 보고 70 평생을 살았죠. 요즘엔 점점 힘들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사과 농사라는 게 잠시도 쉴 틈이 없어요. 7월에 아오리, 9월에 홍로, 10월에 부사까지 정신없이 수확해서 출하하고, 사과가 끝나면 잠시 숨 좀 고르다 비료부터 땅 관리하고, 가지치기 하다보면 금방 또 봄이 옵니다. 그때부턴 수분하고 적과하고 수확까지 일이 끊임없이 밀려옵니다. 그나마 대구경북능금조합이 교육하는 거 열심히 듣고, 비료나 약제 처리하는 것도 알려 준대로 하니 어디 가서 농사 못 짓는단 소리는 안 듣지요. 조합과 자주 교류하면서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올해 새가 쪼아서 탄저병이 생긴 경우를 제외하고는 특별한 피해가 없이 무난했다는 김동진 대표. 추석 상에 오를 사과를 재배하기 위해 자식 키우듯 애지중지 했던 만큼 또 한 번 수확기를 맞은 그의 감회가 남다르다.


그는 “앞으로 얼마나 더 농사를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래도 평생 해온 일인 만큼 계속해서 해나갈 생각입니다. 인건비가 오르고, 자재비가 올라도 매년 수확기에 이렇게 잔뜩 달린 사과를 보면 힘든 생각이 싹 사라지죠. 부디 달고 맛있는 홍로를 많이들 드시고 가족과 뜻 깊은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MINI INTERVIEW >>>

대구경북능금조합 문경거점산지유통센터 하재욱 센터장

문경시 관내에서 생산되는 사과를 전담해서 수매·출하 관리하는 대구경북능금조합 문경거점산지유통센터(APC). 약 2t에 달하는 연간 물량을 소화하며, 800여 농가에서 사과를 수매하고 있다. 문경APC 하재욱 센터장은 이른 추석을 맞아 8월 말부터 수확되는 홍로를 계획적으로 출하해 올 한해 열심히 일한 농가가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올해 추석이 예년보다 빠르면서 사과 수급조절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현재 올해 추석 수매 물량으로 약 7~8만 상자(18kg 기준)을 계획하고 있는데, 올해 사과 농가의 수량이 워낙 좋아 농가가 원하는 15만 상자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요 공급업체인 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하나로마트 등에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할만한 좋은 사과를 공급하기 위해 이미 선별 작업에 돌입한 상황입니다. 올해 작황은 좋으나, 과의 크기가 일정치 않아 정품의 비율이 어느 정도 선인지 추후 결과가 나오겠지만, 중소과의 가격까지 농가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해 수매가를 결정했습니다. 추석 때 미처 소화되지 못한 물량과 추석 후 수확되는 물량까지 모두 세척사과와 소포장으로 시장에 유통해 우리 농가의 한해 농사가 보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