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ome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대표적 다육식물

[더 많은 소식은 월간원예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칼랑코에

다육식물 대부분은 잎을 감상하는 관엽식물이다. 다육식물은 건조한 환경에 잘 견뎌서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되고 비교적 저온에서도 잘 견뎌서 재배관리가 쉬운 것이 특징이다. 칼랑코에는 이와 같은 다육식물의 일반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고 거기에 더해 다양한 색깔의 꽃을 감상할 수 있다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꽃은 겨울에서 봄까지 볼 수가 있는데 국화와 마찬가지로 낮의 길이가 짧아지는 시기에 개화하는 대표적인 단일식물이다. 꽃이 피어 있는 기간이 길기 때문에 영양분의 소모가 크므로 꽂이 어느 정도 지면 꽃대를 잘라준다. 꽃을 피우는 식물이기 때문에 여름철을 제외하면 햇볕이 잘 드는 곳, 직사광선이 닿는 곳이 좋다. 물주기는 화분의 일정 깊이의 흙까지 말라갈 무렵 화분 전체 흙이 젖을 수 있도록 충분한 양의 물을 주고 필요 이상 자주 주면 뿌리가 썩게 된다.

 

식물특성
학명: kalanchoes blossfeldiana cv.

원산지: 마다가스카르 원산 식물의 원예 품종
과명: 돌나물과
크기: ‌20~80cm

관리특성
생육온도: 10~25℃
물주기: 겨울(2∼3주), 여름(매일)
광조건: 직사광선, 해가 잘 드는 밝은 곳
번식 : 꺾꽂이


월간원예  webmaster@hortitimes.com

<저작권자 © 월간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간원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이달의 원예 소식
“한-네 양국 협력 위한 가교 역할에 최선 다할 것”
[People]
“한-네 양국 협력 위한 가교 역할에 최선 다할 것”
“우리과일로 유아 · 청소년 성장기 입맛 바꾼다”
[People]
“우리과일로 유아 · 청소년 성장기 입맛 바꾼다”
한국농업의 신(新)성장동력의 비전을 제시한다
[People]
한국농업의 신(新)성장동력의 비전을 제시한다
KREI,‘한-네덜란드 공동 식량안보 컨퍼런스’ 개최
[Place]
KREI,‘한-네덜란드 공동 식량안보 컨퍼런스’ 개최
은퇴 후 분화 농원으로 제2의 삶을 열다
[Place]
은퇴 후 분화 농원으로 제2의 삶을 열다
즐거운 화훼체험농장으로 놀러 오세요~!
[Place]
즐거운 화훼체험농장으로 놀러 오세요~!
유리온실 스마트팜의 선구자로 수출 농업 일구다
[Place]
유리온실 스마트팜의 선구자로 수출 농업 일구다
유기농 채소로 만든 샐러드 드셔보실래요?
[Place]
유기농 채소로 만든 샐러드 드셔보실래요?
음악으로 신명난 농업+조류퇴치 ‘일석이조’
[Place]
음악으로 신명난 농업+조류퇴치 ‘일석이조’
“곡성 멜론의 이름값 제대로 해야죠!”
[Place]
“곡성 멜론의 이름값 제대로 해야죠!”
“국산 품종 개발·보급으로 농가소득 높인다”
[Place]
“국산 품종 개발·보급으로 농가소득 높인다”
‘맨손으로 이룬 부농의 꿈’
[Place]
‘맨손으로 이룬 부농의 꿈’
“화훼시장 어렵다 해도 끄덕없습니다”
[Place]
“화훼시장 어렵다 해도 끄덕없습니다”
딸기 농가 이끄는 선장 역할 ‘톡톡’
[Place]
딸기 농가 이끄는 선장 역할 ‘톡톡’
얌빈 더 큰 발전 위해  선도농가+신규농업인 힘 합쳐야
[Place]
얌빈 더 큰 발전 위해 선도농가+신규농업인 힘 합쳐야
완숙토마토+올리브유로 명품주스 생산해요~
[Place]
완숙토마토+올리브유로 명품주스 생산해요~
‘아는 만큼 보인다’ 농촌에서 찾은 배움의 즐거움
[Place]
‘아는 만큼 보인다’ 농촌에서 찾은 배움의 즐거움
양평에서 ‘최초’를 외친 토박이 농사꾼
[Place]
양평에서 ‘최초’를 외친 토박이 농사꾼
여백
농업인‧소비자, ‘강소농대전’으로 더 가까이
[Zoom In]
농업인‧소비자, ‘강소농대전’으로 더 가까이
스마트 농업의 시작, 어떻게 할 것인가?
[Zoom In]
스마트 농업의 시작, 어떻게 할 것인가?
남북 농축산 교류,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 초석
[Zoom In]
남북 농축산 교류,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 초...
우리배 활성화, 농가가 앞장서자
[Zoom In]
우리배 활성화, 농가가 앞장서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