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해에 강한 고품질 조생종 벼 ‘성산’
상태바
병해에 강한 고품질 조생종 벼 ‘성산’
  • 월간원예
  • 승인 2018.10.3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많은 소식은 월간원예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남정권 농업연구사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상주출장소054-533-0465namjk725@korea.kr

국립식량과학원은 병해에 강하고 품질이 좋으며 수량이 많은 조생종 벼 ‘성산’을 개발했다. ‘성산’은 추석이 빠른 해(2019년, 9월 13일)에 추석 전 출하가 가능하고 재배안정성이 높아 농업인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성산’은 기존 조생종 벼 품종에 비해 도열병, 줄무늬잎마름병 및 흰잎마름병(K1∼K3)에 강해 높은 재배안정성을 가지며, 밥맛과 쌀의 모양도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쌀 수량은 10a당 552kg으로 같은 조생종 품종 ‘오대’에 비해 약 5% 많으며 벼 키는 71㎝로 ‘오대’와 비슷해 잘 쓰러지지 않는다. 또한, 도정율과 백미완전립율이 높고, 쌀알이 맑고 투명하며 밥맛도 ‘0.28’로 우수해 가공업체와 소비자 모두 만족할 것으로 보인다.
‘성산’은 남부 중산간지, 북부평야지에서 5월 20일 모내기를 했을 때 이삭 패는 시기가 7월 27일로 ‘오대’보다 3일 정도 늦다. 적응 지역은 우리나라 남부중산간지와 고랭지, 북부평야지·중산간지, 동북부해안지이며 농가 실증 재배 및 종자 증식 과정을 거쳐 내년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이번에 개발된 ‘성산’은 수량이 많고 재배안정성이 높으며 도정 특성과 밥맛이 우수해 생산자·소비자·가공업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품종으로 우리 쌀의 경쟁력을 높여 줄 것이다.

상주51호(성산)
오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