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도ㆍ농간 소득격차 중장기적으로 확대될 것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기환 본부장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기환 관측본부장이 농가경제 전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월간원예=이태호 기자> 2019년 농가소득이 4천만 원대에 진입하고, 농림어업취업자수 증가세가 이어질 전망인 가운데,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농업전망 2019 대회'를 통해 관측을 발표하고, 올 한해 농축산인들의 농사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정보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2019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에 관해 발표한 박기환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장을 만나 동향과 전망에 대해 들어본다.

박기환본부장은 농업부문 중장기 전망을 위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007~2008년 개발하고, 현실설명력과 전망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보완해 KASMO(Korea Agricultural Simulation Model) 모형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KASMO는 농업부문 전망 및 정책분석 모형으로 재배업 63개, 축산업 11개 등 총 74개의 품목을 포함하고 있으며, 실품목 기준으로 총 115개 품목을 포함하고 있다.

농가경제 동향 및 전망


박기환본부장은 영농 형태별 경영비 비중은 지난 2014년의 경우 국제유가가 2011년에 비해 큰 폭(19.5%)으로 상승하면서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이었으나, 이후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해 과수농가를 제외한 논벼, 채소, 축산농가의 2017년 경영비 비중은 2014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이 밝힌 영농 형태별 농업경영비 및 농가부채 추이를 보면, 2017년 논벼 농가의 경영비는 비료비, 농약비, 감가상각비 등의 상승으로 2014년에 비해 6.3% 증가했으나, 조수입이 큰 폭(12.3%)으로 증가함으로써 2017년 경영비 비중은 2014년 대비 3.9%p 줄어든 65.2%로 파악됐다. 2017년 과수 농가의 경영비 비중은 2014년에 비해 2.5%p 높아졌는데, 이는 경영비가 3.3% 감소했으나, 조수입 감소폭이 7.5%로 더 크기 때문이다.
박 본부장은 채소 농가의 2017년 경영비 비중은 조수입이 2014년에 비해 6.6% 감소했음에도 경영비 감소폭(17.1%)이 더 커 2014년 대비 7.3%p 낮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농가 총부채는 완만하게 증가하다가 2015년부터 감소하는 추세이며, 농업용 부채는 2013년 일시적으로 감소한 후 완만한 증가세로 전환되었다가 2017년 감소했다.
박 본부장은 "농가 부채상환능력은 지속적인 농가자산 증가에 따라 개선되는 추세"라며, "2017년 역시 전년 대비 농가자산 증가와 총부채 감소로 0.4%p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농가경제조사에서 발표한 농가 총부채는 2011년 이후 완만한 증가세를 보이다 2015년부터 감소세로 전환되었는데, 2017년 총부채는 2,638만 원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지규모별 농가부채 분포를 살펴보면, 경지규모가 클수록 농가부채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영농 형태별로는 온실이나 축사 등의 농업자산 투자가 상대적으로 많아 자본 집약적 품목인 화훼와 축산농가의 경우 2017년 부채는 2016년보다 감소하였지만, 여타 영농 형태별 농가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기환 본부장은 "농가자산 대비 부채 비율은 모든 영농 형태에서 40% 이하 수준으로 부채 장기상환 능력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영농 형태별로는 일반 밭작물의 경우 전년에 비해 크게 개선된 반면, 화훼 농가는 부채 비율이 매우 높아 단기상환능력이 떨어지나, 전년 대비부채 비율 감소로 재무건전성은 다소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농가소득 동향 및 전망
도농간 소득격차 확대

도농간 소득격차에 대해 박 본부장은 "2019년에는 농가소득이 전년 대비 1.1% 증가에 그칠 것으로 보여 도시근로자소득 대비 농가소득은 64.2%로 전년보다 다소 낮아질 전망"으로 예측하고,"중장기적으로 도시근로자 가구소득 대비 농가소득은 2018년 64.8%에서 2028년 62.5%로 나타나 도ㆍ농간 소득격차는 중장기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태호 기자  arrisr2@gmail.com

<저작권자 © 월간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이달의 원예 소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