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농자재 정보
상태바
2019년 5월 농자재 정보
  • 월간원예
  • 승인 2019.05.0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간원예=편집부]

대동기업사 (공기 순환팬)
환풍기 업계의 리더

지난 1976년 9월 창립된 대동기업사는 환풍기업계의 선두주자로서 국내 최초의 공업용환풍기 특허를 취득했다. 37여 년 동안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통적 응용기계류를 전문생산판매하고 있다. 공기순환팬 ACF250 / ACF300 / ACF400 모델과 환풍기/지붕형환풍기,해충포획기 광자동포획기 / 태양광포획기 이며 대동기업사의 공기 순환팬은 시설하우스 내 공기를 순환시켜 온도편차를 해소시켜 생육이 균일하게 만들어 주고 병해예방을 해주어 농약사용을 줄여 친환경농업을 가능하게 해준다.

(주) 피스
멧돼지 포획트랩 설치로 농작물 피해 안심
(주)피스는 사업영역을 농업용 제품으로도 확대하고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 60년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믿음과 신뢰를 지키는 기업으로 이제는 농가에 꼭 필요한 다양한 제품을 최고의 품질로 공급하고 있다. 주요 취급 품목으로는 원예자재류, 인삼밭 설치용 공구류, 소포장 기계류다.
특히 과수용 초경량 전동가위, 가지 유인 결속기,접목가위, 주먹가위 등은 필수 추천 품목이며, 각종 제품 소포장기, 안전하고 편리한 독일제 농축산용 급유기도 취급 하고 있다. 최근엔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 연구소에서 특허출원해 개발한 트랩을 기술이전 받아 제작 해 농업인들에게 설치 및 보급하고 있다.

㈜오믹시스
생명정보, 속간육종기술 기반의 그린바이오 기업
세계 최초의 속간육종기술보유

(주)오믹시스는 생명정보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생명공학전문기업으로 유전체 분석기술을 이용해 의학,농학 분야의 다양한 생명자원을 활용한 기술과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생명정보기술과 종자가공기술의 혁신적 접목을 통한 종자산업 분야의 신기술과 신제품을 개발, 제조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신기술인증을 받아 2019년 농공상융합형중소기업으로 재지정 됐다. 주요 품목으로는 종자를 특수가공처리 해 패키징 한 종자 패키징과 스마트팜 육묘기술 및 재배장치등이다.

아세아기계산업
관리기 탈부착용 제초기, 아세아곰보일러

산업용 스팀 보일러와 농업용 관리기 탈부착용 제초기를 전문 생산하는 아세아기계산업은 친환경 농업기계를 위주로 제품개발 및 제품 성능의 향상을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하고 있다. 관리기 로타리 탈부착용 칼날 회전식 제초기(ASA-800K)로 초폭: 840(mm) 절삭날 회전식이며 제초날은 절삭날 2개, 적정작업속도는 0.6 ~ 1.2m/s이다.
칼날이 부착된 기어전동장치(기어박스)를 로타리 축으로 좌우측에 부착하도록 구성했으며, 칼날 회전속도는 어떤 제초기보다도 빨라서 제초효과가 탁월하다.

금호이엔지(주)
시설원예 스마트팜의 파트너, LPG이산화탄소 발생기

지난 2011년 설립된 금호이엔지는 하우스 재배농가에 선진화된 농업기술을 보급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도움을 주기위해 가스연소용 광합성촉진기를 도입해 LP가스온실난방기, LP가스 CO2발생기 등을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LP가스난방기, LPG이산화탄소발생기(KCH-21S/KOH-100,150)로 이들 제품은 스마트팜 제어로 과수, 야채, 화훼의 성장을 빠르게 하고, 과실 수확량을 증가시킨다.  탄산가스 공급기는 밀페 된 온실이나 비닐하우스에서 작물을 재배할 때 탄소 동화작용 곧 광합성에 필요한 이산화탄소를 인위적으로 공급해 작물의 생육을 촉진한다.

(주)우성하이텍
시설원예 환경에 최적화, 종합 자동화 솔루션 제공

주식회사 우성하이텍은 지난 25년 간 시설원예 작물재배 환경제어에 대한 뛰어난 기술로 자체의 생산설비에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모두 직접 생산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설원예 산업현장에 공급해 신뢰를 인정 받아온 기업이다. 스마트팜 원격제어, ICT 복합환경제어, 컴퓨터 양액공급기 등의 첨단제어 시스템 구성기기와 각종 환경센서, 편리부품, 관련 소프트웨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이 사용자로부터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