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lace 과수 강소농
또래와 다른 길을 선택한 어린 농부의 오디와 아로니아전북 정읍시 두승산골농장 김수미 대표

[더 많은 소식은 월간원예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정읍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청년창업농 교육을 이수하고 있는 김수미 대표. 그녀의 나이 올해 23살로 지역 최연소 농업인이다. 또래의 친구들이 대학에 진학해 공부를 하고 있을 때, 그녀는 남들과 다른 길을 선택했다.

3636㎡(1100평)의 노지에서 오디를 재배하고 있는 김수미 대표. 그녀는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얼마 되지 않은 20대 초반의 3년차 초보 농사꾼이다. 친구들이 대학에 진학해 미래를 그리고 있을 때 그녀는 과감하게 농사를 통해 “내 일”을 하겠다고 결정했다.
“처음엔 고민도 많았었죠. 친구들처럼 대학 생활도 즐겨보고, 도시 생활도 경험해보고 싶었어요. 하지만 현실적으로 녹록지 않다는 걸 알았어요. 과연 대학에 가면 내 미래가 보장되는 것일까? 끊임없이 스스로 되물었죠. 결국 저는 대학이 내 미래를 책임져주진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어요. 그래서 더 이상 돌아보지 않고 농사를 시작하게 되었죠.”

6월 오디 수확 철이 가장 바쁠 시기. 김수미 대표는 택배 직거래가 주요 판매처인 만큼 상품의 오디를 선별해 수확해야 배송까지 좋은 과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한다.

어릴 때부터 부모님 일 도와

책임지고 할 수 있는 “나의 일”
축사를 운영하던 아버지 밑에서 어렸을 때부터 일을 도왔다는 김수미 대표. 정읍의 한 시골마을에서 자란 그녀는 농사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다. 어머니가 오디 농사를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일을 돕게 되었다고. “엄마가 오디 농사를 지으면서 일손이 부족하니 저도 매번 따라다니면서 도왔어요. 엄마가 점점 만능농사꾼이 되는걸 보면서 내가 저렇게 할 수 있을까 막연한 생각이 들었죠.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진학을 고민할 때 엄마가 저에게 제안을 했어요. 내가 관여치 않을 테니 너 스스로 농사를 지어보면 어떠니? 하고 말이죠. 온전히 제 스스로 해야할 일이 생긴다는 게 한편으론 설레기도 하고 무섭기도 했죠. 그렇게 오디농사를 시작하게 되었어요.”

김수미 대표의 오디 나무는 15년생으로 13~15브릭스(Brix)의 당도를 가진다. 오픈마켓을 통해 판로를 확보해 직거래하고 있다.

오디 수확 철 바빴지만
더 큰 난관은 판로 확보

일손을 도우며 오디를 가꾸고 수확 하는 방법을 모르는 건 아니었지만 본인 스스로의 일이 되면서 그 부담감이 크게 다가왔다는 김수미 대표. 3월부터 수확준비를 해서 수확이 끝나는 6월말까지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고. 하지만 정말로 큰 난관은 그 후에 찾아왔다.
“오디 수확을 딱 끝내놓고 나니 이제는 판로가 걱정이었어요. 스스로 해내야 하는 일이라 엄마에게 기댈 수도 없었죠. 그래서 인터넷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를 하자고 마음먹었죠. 제가 기르고 수확한 오디가 인터넷을 통해 팔려나가는걸 보면서 엄청난 감동을 느꼈어요. 하지만 좋은 일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어요. 아무래도 오디는 배송과정에서 민감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관리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죠. 처음에 불만족을 토로하는 댓글을 보면서 가슴이 철렁 내려앉기도 했지만 이제는 배송과정에도 신경을 써서 만족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창 수확에 열을 올리고 있는 아로니아. 작목을 늘리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시장성이 얼마나 있는지 여부이다.

연매출 매년 늘어
향후 작목 더 늘릴 것

현재 오디에 이어 아로니아 재배에도 발을 넓힌 김수미 대표. 5619㎡(1700평) 규모의 노지에서 아로니아 재배를 시작했다.
한창 수확시기인 요즘, 그녀는 앞으로 재배 작목을 추가할 생각이라고 말한다. “무턱대고 규모를 늘리기보단 한해 한해 농사를 지으면서 경험을 쌓고, 자신감이 붙고 작목에 대한 이해가 생기면 또 다른 작목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현재 사과대추를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이왕 시작한 일이니 후회 없이 앞으로 나가고 싶어요. 농사를 시작하고 친구들에게 감자 키우느냐는 소리도 들었지만 남들과 다른 길로 가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요. 농업기술센터에서 교육도 더 열심히 받고, 앞으로 가공식품도 만들고 젊은 농사꾼의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또래 친구들이 도시로 나가 대학을 다닐 때, 과감하게 남들과 다른 길을 가기로 마음 먹은 김수미 대표.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후회하지 않는다고.
김수미 대표가 미래의 꿈을 향해 힘차게 도약하고 있다.

이춘희 기자  wgwy0405@gmail.com

<저작권자 © 월간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이달의 원예 소식
“한-네 양국 협력 위한 가교 역할에 최선 다할 것”
[People]
“한-네 양국 협력 위한 가교 역할에 최선 다할 것”
“우리과일로 유아 · 청소년 성장기 입맛 바꾼다”
[People]
“우리과일로 유아 · 청소년 성장기 입맛 바꾼다”
한국농업의 신(新)성장동력의 비전을 제시한다
[People]
한국농업의 신(新)성장동력의 비전을 제시한다
KREI,‘한-네덜란드 공동 식량안보 컨퍼런스’ 개최
[Place]
KREI,‘한-네덜란드 공동 식량안보 컨퍼런스’ 개최
은퇴 후 분화 농원으로 제2의 삶을 열다
[Place]
은퇴 후 분화 농원으로 제2의 삶을 열다
즐거운 화훼체험농장으로 놀러 오세요~!
[Place]
즐거운 화훼체험농장으로 놀러 오세요~!
유리온실 스마트팜의 선구자로 수출 농업 일구다
[Place]
유리온실 스마트팜의 선구자로 수출 농업 일구다
유기농 채소로 만든 샐러드 드셔보실래요?
[Place]
유기농 채소로 만든 샐러드 드셔보실래요?
음악으로 신명난 농업+조류퇴치 ‘일석이조’
[Place]
음악으로 신명난 농업+조류퇴치 ‘일석이조’
“곡성 멜론의 이름값 제대로 해야죠!”
[Place]
“곡성 멜론의 이름값 제대로 해야죠!”
“국산 품종 개발·보급으로 농가소득 높인다”
[Place]
“국산 품종 개발·보급으로 농가소득 높인다”
‘맨손으로 이룬 부농의 꿈’
[Place]
‘맨손으로 이룬 부농의 꿈’
“화훼시장 어렵다 해도 끄덕없습니다”
[Place]
“화훼시장 어렵다 해도 끄덕없습니다”
딸기 농가 이끄는 선장 역할 ‘톡톡’
[Place]
딸기 농가 이끄는 선장 역할 ‘톡톡’
얌빈 더 큰 발전 위해  선도농가+신규농업인 힘 합쳐야
[Place]
얌빈 더 큰 발전 위해 선도농가+신규농업인 힘 합쳐야
완숙토마토+올리브유로 명품주스 생산해요~
[Place]
완숙토마토+올리브유로 명품주스 생산해요~
‘아는 만큼 보인다’ 농촌에서 찾은 배움의 즐거움
[Place]
‘아는 만큼 보인다’ 농촌에서 찾은 배움의 즐거움
양평에서 ‘최초’를 외친 토박이 농사꾼
[Place]
양평에서 ‘최초’를 외친 토박이 농사꾼
여백
농업인‧소비자, ‘강소농대전’으로 더 가까이
[Zoom In]
농업인‧소비자, ‘강소농대전’으로 더 가까이
스마트 농업의 시작, 어떻게 할 것인가?
[Zoom In]
스마트 농업의 시작, 어떻게 할 것인가?
남북 농축산 교류,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 초석
[Zoom In]
남북 농축산 교류,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 초...
우리배 활성화, 농가가 앞장서자
[Zoom In]
우리배 활성화, 농가가 앞장서자
여백
여백
Back to Top